[개발 이슈] 영등포 역세권 노후 취약지 재개발 본격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가정보연구소 작성일20-11-10 16:25 조회45회 댓글0건

본문

 

aa3ba855bd71c5bccd908bc6f45db2e2_1604992564_0702.jpg
(영등포 도심 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안에 따른 개발 예정 구역도=영등포구 제공)

 

 

서울에 사실상 유일하게 남아 있던 대규모 영등포 집창촌이 사라질 전망이다. 이 자리에 1500가구 규모의 복합 주거단지를 건설하는 정비사업이 추진된다.

 

영등포구는 성매매 집결지를 포함한 영등포역 앞 노후 취약지역 정비를 위해 영등포 도심 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안을 마련했다고 9일 발표했다.

 

이번 정비계획안은 영등포 타임스퀘어 등 역세권 인근 영등포동44316 일대 23094를 재개발하는 내용이다. 계획안에 따르면 이 자리에 공동주택 993가구(임대주택 132가구 포함)와 오피스텔 477실을 포함해 총 7개 동의 주거·업무·판매시설이 들어선다. 건물 최고 높이는 150m45, 허용 용적률은 700%.

 

구는 이번 정비계획안의 주민공람을 이달 5일부터 30일간 진행하고 11일 주민설명회를 연다. 다음 달 이후 서울시에 정비계획 결정을 요청하고, 내년 상반기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정비계획으로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30여개 집창촌이 들어서 있는 이 지역을 정비해달라는 주민들의 요구가 끊이지 않았다. 서울시는 2010년 도시환경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해 정비계획 수립을 추진했다. 그러나 같은 구역으로 묶여 있던 쪽방촌 주거안정 대책 마련 문제로 두 차례나 수립이 무산됐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정비계획 수립은 영중로 노점 정비-영등포 쪽방촌 환경개선에 이어 영등포 역세권이 영등포의 중심이자 랜드마크로 도약하는 핵심사업이라며 구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영등포 제2의 르네상스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