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이슈] 영등포역 쪽방촌 일대 공공주택 1200가구 들어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가정보연구소 작성일20-07-16 15:50 조회33회 댓글0건

본문

4e97781788ea61e0e9e7d451cfa14c86_1594881902_9281.jpg

(영등포 쪽방촌 일대=국토교통부 제공) 

 

서울 영등포 쪽방촌 일대 개발사업이 본궤도에 오른다. 분양아파트와 행복주택 등 1200가구를 내년 착공한다. 사업은 쪽방 주민들의 재정착이 가능한 순환 방식으로 추진한다.

 

15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영등포구는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의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완료돼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17일 고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은 서울 영등포동 일대 상업지역 약 1만㎡를 정비해 행복주택과 민간분양 등으로 아파트 1200가구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영등포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이 사업의 시행자로 참여한다. 국토부는 지난 1월 이 같은 청사진을 발표한 이후 사업의 구체적 윤곽을 그려왔다.

 

현재 영등포 쪽방촌엔 주민 36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방 한 칸이 6.6㎡가량으로 좁은 데다 냉·난방과 위생 환경이 열악한 서울의 대표적 낙후 주거지다. 1970년대 도시화가 급격히 진행되면서 밀려난 빈곤층이 대거 몰려 형성됐다. 그동안 리모델링 사업 등이 추진됐지만 쪽방 개량이 오히려 임대료 상승으로 이어져 기존 주민이 쫓겨나고 그 자리에 새로운 쪽방 주민이 유입되는 빈곤의 악순환이 이어졌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선(先)이주’와 ‘선(善)순환’ 방식을 꺼냈다. 인근에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해 선이주단지를 조성한 뒤 사업 기간 동안 쪽방 주민들이 임시로 거주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다. 공공주택이 준공되면 주민들은 다시 영구임대주택(370가구)으로 옮긴다. 쪽방 주민들의 입주가 마무리되면 선이주단지를 철거하고 나머지 택지를 조성해 민간에 공급한다. 이렇게 짓는 1200가구의 아파트 가운데 200가구는 신혼부부 등을 위한 행복주택으로 공급한다. 600가구는 일반에 분양한다.

 

영구임대단지에는 쪽방 주민들의 취업과 자활 등을 지원하는 종합복지센터가 들어선다. 무료급식소나 진료소 등 돌봄시설도 재정착한다. 행복주택단지엔 지역 주민들도 이용할 수 있는 국공립 유치원과 도서관, 주민 카페 등 편의시설을 설치한다. 국토부는 사업기간 중 건설현장 등에서 쪽방 주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국토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쪽방주민들은 보다 넓고 쾌적한 공간에서 거주할 수 있게 되고, 오랫동안 낙후된 도심환경은 깨끗하고 쾌적하게 탈바꿈하게 될 것"이라며 "대선제분 복합문화공간 조성, 영등포 로터리 고가 철거, 신안산선 개통 등과 함께 영등포구가 활력 넘치는 서남권의 중심지로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