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이슈] 상반기 서울 일반상가 거래량 3년 연속 하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가정보연구소 작성일19-11-05 08:55 조회27회 댓글0건

본문

 

9c550ad6c02f2b8be4825a826ba1ca6b_1572911673_2965.jpg
 

 

5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 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서울시 일반상가(1, 2, 근린생활시설, 판매시설) 거래량은 1105건으로 2016년 상반기 1913건을 기점으로 3년 연속 감소했다.


올 상반기 서울 일반상가 거래량은 전년 동기간 1377건 대비 19.8%감소했다. 거래량의 고점을 기록했던 2016년 상반기 거래량 대비 42.2% 감소한 거래량이다.


올 서울 상가 거래량 중 거래 비중이 가장 높았던 상가의 금액대는 20억원 미만 상가로 전체 거래량의 47%를 차지했다. 뒤이어 40억원 이상 상가가 28.7%였으며 20~40억원 상가가 24.3%를 기록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내수경기 침체 및 온라인 매장의 성장 등으로 인한 오프라인 매장의 경기 침체, 높은 상가 매입 가격에 따른 수익률 하락 등의 요소로 상가의 거래는 계속하여 감소하고 있다" "거래되는 상가들도 대로변 상가 또는 유동인구와 상가 유입 수요가 많은 우량 물건들이 많다"고 전했다.


이어 조연구원은 "상가 투자의 분위기가 안 좋으면 투자는 우량 상가에 쏠릴 수밖에 없다" "때문에 입지가 좋지 않고 상가 연식이 오래된 상가는 점점 더 경쟁력을 잃어 상가 양극화 현상은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시장을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