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이슈] 서울 수익형 부동산 경매시장 1,565억원 뭉칫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가정보연구소 작성일19-09-05 10:12 조회48회 댓글0건

본문

8a116dad31091940e212df08296ce4ec_1567645908_1057.jpg

 

5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법원경매정보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9년(9월 3일 기준) 서울시 수익형 부동산 경매 건수는 1,346건에 달했으며 이 중 328건의 물건이 매각됐다. 매각 금액은 총 1,565억 7,638만원으로 집계됐다. 평균 매각률은 24.4%였고 매각가율은 73.1%로 조사됐다.

 

물건 용도별로 경매 건수가 가장 많이 나온 물건은 883건을 기록한 겸용(상가주택, 도시형생활주택, 다가구주택 등)이었고 △상가(176건), △근린시설(169건), △오피스텔(118건) 등이 뒤를 이었다.

 

매각가율이 가장 낮은 물건은 72% 기록한 근린시설이었으며 △상가(72.1%), △겸용(72.3%), △오피스텔(86.5%) 순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기존 시세보다 평균 27%(서울 수익형 부동산 매각가율 기준) 저렴하게 매입할 수 있어 수익형 부동산 경매에 대한 관심은 꾸준하다"며 "그러나 경매 입찰 전 세입자 명도저항 여부를 파악과 권리 분석 등이 선행되지 않으면 입찰 후 낙찰자는 금전적, 정신적 피해를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