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이슈] 서울 신축건물에 '미세먼지 95% 이상 필터링' 환기장치 의무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가정보연구소 작성일19-02-11 16:47 조회373회 댓글0건

본문

 

ecfc9c9561db268e74b4ec02de996b20_1549871207_78.jpg
(이미지=픽사베이)

  

앞으로는 서울에서 건물을 신축하거나 증축, 리모델링하는 경우 미세먼지(입자지름 1.6~2.3) 95% 이상 필터링할 수 있는 ‘기계환기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또한 미세먼지 주범인 질소산화물을 일반 보일러 대비 77% 저감하는 친환경 콘덴싱 보일러도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개정한 ‘녹색건축물 설계 기준’을 고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건물에 유입되는 미세먼지를 걸러내고 건물 자체에서 생산되는 미세먼지를 줄여 건물 생활시간이 많은 시민들에게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실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취지다.

224()자로 ·구청에 건축허가를 신청하는 건부터 적용해 미세먼지를 줄이는녹색건축물 확산한다는 목표다. ·자치구가 건축허가시 녹색건축물 설계기준이 설계에 반영됐는지 확인하는 방식으로 의무화를 추진한다.

 

녹색건축물 설계 기준은 연면적 500㎡ 이상 신축, 증축, 리모델링 건축물에 적용한다. 시가 친환경 에너지 절약형 녹색건축물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2007 8월 도입한 설계 기준이다

  

아울러 30세대 이상 주거건축물이나 연면적 3000㎡ 이상의 비주거 건축물은 대지면적의 5%에 해당하는 용량만큼 태양광 시설을 설치해야 하는 내용도 개정된 설계 기준에 포함됐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개정된 녹색건축물 설계기준은 기존에 미세먼지 발생에만 초점을 맞췄던 정책을 건물로 들어오는 미세먼지를 줄이는 내용까지 확대했다”며 “앞으로 설계 단계 부터 에너지 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건강을 생각하는 ‘녹색건축물’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