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이슈] 9월 임대사업자 등록 2만6279명...막차효과로 '급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가정보연구소 작성일18-10-24 14:30 조회47회 댓글0건

본문

8a035c1776353abce291cbc75fef0d55_1540359009_22.jpg 

(자료 = 국토교통부 제공)

 

정부가 등록 임대사업자의 세제혜택 축소를 시사하면서 이에 따른 막차효과로 9월 신규 임대사업자 등록자수가 전월보다 2배 이상 급증했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9월 한달 간 2만6279명이 임대사업자로 신규 등록했다. 이는 작년 동기에 비해서는 258.9%, 전달보다는 207.8%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로 서울에서 1만1811명, 경기도는 8822명 등 총 2만633명이 등록해 전국 신규 등록 사업자 중 78.5%를 차지했다.

 

서울에서는 강남구 1153명, 송파구 1010명, 서초구 887명 등 순이다. 9월 말 현재 등록된 전국의 임대사업자는 총 37만1000여명이다.

 

전국에서 9월 한 달간 증가한 등록 임대주택은 6만9857채이며, 지역별로는 서울(3만361채)과 경기도(2만1630채)에서 전체의 74.4%인 5만1991채가 등록됐다.

 

9월 말 현재 등록된 임대주택 수는 총 127만3000여채다. 정부는 지난 9.13대책에서 신규로 주택을 취득해 임대사업자로 등록한 경우 양도세 등 세제 혜택을 축소키로 했는데, 이는 13일 대책 발표 이후 새로 취득하는 주택부터 적용됐다.

 

13일 전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을 지불한 임대 사업자는 예전의 세제 혜택을 모두 누릴 수 있었다. 14일 이후 등록한 이들은 정부의 추가 대책으로 혜택이 더욱 줄어들 수 있다고 보고 서둘러 임대사업자로 등록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