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이슈]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 내달부터 시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가정보연구소 작성일18-10-23 10:30 조회32회 댓글0건

본문

고령자가 소유한 집을 팔고, 매각대금은 연금방식으로 지급받으면서 공공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있는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옛 연금형 매입임대)’ 시범사업이 다음 달부터 시행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 사업의 주택 매입 공고를 19일부터 실시 중이다.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은 도심 내에 9억 원(감정평가) 이하의 단독·다가구주택을 보유한 1주택 고령자(부부 중 1인이 만65세 이상)를 대상으로 한다. 신청 희망자는 주택매입 신청서 등 관련서류를 작성하여 11월 1일부터 12월 31일(2개월)까지 LH지역본부에 우편 또는 방문접수 하면 된다.

 

공공주택사업자(LH)는 신청 접수된 주택 중에서 현장 실태조사를 통해 생활편의성 등 입지여건, 주택의 상태, 권리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매입대상주택을 선정한다.

 

매입대상주택으로 선정되는 경우 매매계약을 진행하며, 이 때 신청자는 주택 매각대금의 분할지급 기간을 10년에서 30년 사이에서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또한, 주택을 매도한 고령자가 공공임대주택 입주자격을 만족하는 경우 당해 주택을 리모델링·재건축한 주택 또는 인근 지역의 매입·전세임대주택 등에 입주할 수 있다.

 

매입조건 및 절차와 제출서류 등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LH 홈페이지(www.lh.or.kr)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LH 콜센터(1600-1004)로 문의하면 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시범사업을 통해 전국의 주택 100호를 매입해 1000호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는 것이 목표이며, 올해 사업 결과를 토대로 ‘19년부터는 정식사업으로 안착시킬 계획”이라고 하면서, “이번 사업으로 노년층에는 안정된 노후를 보장하고 청년층에는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저렴한 임대주택을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8a035c1776353abce291cbc75fef0d55_1540258187_0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