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이슈] 사당·도봉 등 12곳 '관문도시' 지정...맞춤형 도시재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가정보연구소 작성일18-03-22 14:35 조회176회 댓글0건

본문

102f3492f123f76eb27f575f64a0f024_1521696678_5.jpg

 

도표 = 서울시 제공 

 

서울시내 경기 인접지역 12곳이 관문도시로 지정돼 맞춤형 도시재생이 추진된다.

 

서울시는 사당동을 포함한 경기 인접지역 12곳을 관문도시로 규정해 도시재생하는 '서울 관문도시 조성사업 종합계획'을 수립,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 외곽 경계지역은 1970년대부터 시작된 개발억제정책으로 50년 가까이 소외돼 왔다. 폐기물·음식물처리장 같은 기피시설과 불법건축물이 난립하고 있는 실정이다. 여기에 도시의 무질서한 확산을 막고 자연환경을 보호한다는 목적으로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됐다. 하지만 자연이 훼손되는 부정적인 결과가 나왔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도봉은 그린벨트가 많은 지역으로 생태공원으로 복원할 계획"이라며 "예외지역은 균형발전을 위해 용도지역 상향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앞으로 '보존' 위주의 경계지역 관리를 '보존+개발'로 전환한다. 서울의 첫 인상 개선과 지역균형발전이라는 목표를 동시에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앞서 파리에서 진행되는 사업을 통해 교훈을 얻었다. 파리는 철도와 도로 복개 후 산책로를 조성하는 등 물리적 환경을 개선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거점도시는 250만 명의 출퇴근 인구가 오가고 연간 1억1300만 톤의 물류가 오가는 핵심입지다. 서울시도 이들 지역의 역할을 살려 발전 방향을 세우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종합계획은 올 상반기에 수립된다. 이후 3단계에 걸쳐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우선 1단계 사업지는 권역별 균형을 고려해 Δ사당 '청년을 위한 거점도시' Δ도봉 '동북권 최대 복합 체육·문화·생태도시' Δ수색 '첨단 철도물류 거점도시' Δ온수 '문화와 자연이 함께하는 산업관문' 등 4곳이다.

 

이 중 시범사업인 사당동은 1970년대 문을 닫은 채석장이 그대로 방치돼 있다. 안전과 경관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됐다. 이곳을 서울시가 청년 거점도시로 준비한다. 유동인구 중 20∼30대 비율이 42%라는 점을 반영해 Δ일자리 인큐베이터 Δ청년·신혼부부주택 Δ문화·활동공간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지식산업센터와 청년창업지원시설을 조성해 일자리 1400개를 창출한다. 서울시의 주거복지사업와 견계한 청년주택 120가구·신혼부부주택 75가구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사당역은 경유 버스노선이 34%(34개)를 차지할 정도로 혼잡도가 심하다. 출·퇴근시간대 교통 정체 해소를 위해 '통근·통학버스 전용 정류장'도 추진한다. 이 밖에 채석장 폐쇄 후 수십 년간 방치됐던 곳은 산사태 예방을 위한 안정화 작업 후 공공조경공간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이밖에 4곳(수서·강일·양재·구파발)은 수서역세권개발사업과 강일첨단업무단지 개발이 진행 중이다. 서울시는 관련 기관과 협력해 관문도시로서 기능까지 동시에 회복해나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