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나도 반값 상가 사장이 될 수 있을까?

Date : 2018.08.03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장기간 지속되는 취업난과 임대료 인상 및 날로 심각해지는 둥지내몰림 등의 사회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기존 입찰을 통해 분양했던 장기임대주택 단지 내 상가들을 저렴한 조건으로 장기간 임대해주는 LH 희망상가’ 도입하고 공급을 본격화했습니다.





LH 희망상가’는 공공지원형과 일반형 두 가지 유형으로 공급됩니다.

공공지원형은 청년, 경력단절여성, 사회적기업에게 감정평가금액의 50%, 영세소상공인에게는 감정평가금액의 80%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상가를 공급합니다. 

일반형은 별도의 자격제한 없이 예정가격을 하한으로 일반경쟁입찰을 통해 신청자가 입찰한 금액을 기준으로 임대료가 결정됩니다. , 임대보증금은 낙찰금액으로 하고 월 임대료는 낙찰금액의 24분의 1의 금액으로 하는 방식입니다. 

특히, 공공지원형과 일반형 모두 최초 2년 계약 후 2년 단위로 계약 갱신이 가능하여 최대 10년간 계약 연장을 보장하는 점이 큰 혜택입니다.  

 



 

그렇다면 수요자(임차희망자)들의 반응은 어떨까요? 

지난 2개월간의 성과를 보면 꽤나 성공적인 것처럼 보입니다.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6~7월간 ‘LH 희망상가공공지원형 17, 일반형 13개 등 30개 점포가 공급되었습니다.   

 

일반형으로 공급된 상가 중 양주옥정 A3블록 103439.3%, 104418.8% 예정 가격의 4배가 넘는 낙찰가율을 기록했습니다. 인천영종 A2블록도 101356.9%, 102350.1%의 높은 낙찰가율을 보이며 인기를 입증했습니다.  

 

 




희망상가 낙찰가율이 높게 나타난 이유는 저렴한 임대료와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는 환경, 최대 10년이라는 안정적인 상가임대기간이 시너지를 낸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일반형 입찰경쟁이 지나치게 과열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또 진정한 의미의 희망상가라고 할 수 있는 공공지원형 물량을 확대할 필요성도 제기되었습니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일반형 입찰경쟁이 지나치게 과열되지 않도록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고, 희망상가 공급 취지가 사회적 약자 배려에 있는 만큼 공공지원형 물량의 비중을 더 높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게시물

공유오피스 시장에 대한 기대와 우려

자세히 보기

자영업자, 내 권리는 내가 지킨다! (상가임대차보호법 ...

자세히 보기

창업할 때 어떤 권리금이 중요할까?

서울권역별 오피스텔가격 상승세 자세히 들여다...

오피스텔 시장의 양극화, 내막을 들여다보면?

나도 반값 상가 사장이 될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