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코로나로 상가 경기 안 좋은데 상업·업무 부동산 거래 왜 늘어났을까?

Date : 2020.12.24


 

올 초에 확산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상가 시장은 큰 위기를 맞았다. 뿐만 아니라 경기 침체가 이어지며 많은 기업체들도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올해 3분기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거래량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부동산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올 3분기(7·8·9월)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9만3,428건으로 지난 2분기(4·5·6월) 거래량(7만3,071건) 대비 27.8% 증가했다. 특히 7월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3만7,159건)은 지난 2018년 3월(3만9,082건)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 3분기(7·8·9월)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지난해와 비교해봐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올 3분기(7·8·9월)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지난해 3분기(7·8·9월) 7만8,110건보다 1만5,318건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장기화에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되면서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기업경기 회복세가 더딘 상황이지만 주택시장에서 이탈한 투자자들이 상업·업무용 부동산으로 눈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


다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보유세)를 대폭 늘리면서 2주택 이상을 장기 보유하기에는 부담스러운 부분도 측면도 컸을 뿐 아니라 지난 7월 29일 주택에 포함되지 않았던 주거용 오피스텔을 주택 수에 합산하는 지방세법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오피스텔 투자에도 비상벨이 울린 상황이다.


또한 저금리 기조로 시중은행이 판매하는 예·적금 상품을 통해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없게 되면서 풍부한 유동자금이 부동산으로 흘러 들어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앞으로도 투자수요는 상업시설과 업무시설로 더욱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또 오피스의 경우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영향으로 기업들의 안전의식이 강화돼 오피스의 인(人)당 면적이 오히려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아파트 및 오피스텔 시장의 불확실성을 피해 고정적이고 안정적인 수익을 거두기 위한 방안으로 상업·업무용 부동산을 택하는 수요자가 늘고 있다”며 “대출이나 세금을 고려했을 때 상업·업무용 부동산은 진입장벽이 낮아 많은 수요가 몰린다”고 전했다. 이어 “다만 입지에 따라 천차만별인 만큼 충분한 경쟁력을 갖췄는지 분석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최근 게시물

주거 배후수요를 잡아라! 코시국 속 아파트 단지 내 상...

자세히 보기

자산 30억원 이상 부자, 5명 중 3명은 상가 가지고...

자세히 보기

코로나로 상가 경기 안 좋은데 상업·업무 부...

양극화된 상업용 부동산 시장, 역시 입지인가...

코로나로 유명 대학가 수익형 부동산도 한숨…

소형 주택은 계속 진화 중, 원룸 어디까지 ...